봄 편지


2016.03.30 ~ 04.26

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하고 물으면 보통 이런 대답들을 주시더군요. 시가 너무 어려워요, 시를 왜 읽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그럼에도 시를 읽고 싶어요. 알 듯 모를 듯 간질거림의 시를 꼭 빼닮은 봄이 오늘, 이렇게 또 오고 있습니다. 어렵다 할 우리 삶의 비밀이 봄에 숨어 있듯 시에서도 그 힌트를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어쩌면 내 인생의 한 단어 한 문장으로 기록될지 모르는 시, 이럴 때는 이런 시, 봄날에 불쑥 날아든 그리움의 편지처럼 여러분들 손에 전해드리려 합니다.




문학동네 시인선

‘보다 젊은 감각과 보다 깊은 사유를 지향한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지난 2011년 1월에 새롭게 시작된 문학동네시인선이 80권을 넘겼습니다. 이중에서도 '삶의 순간순간 시가 필요한 이들'에게 건네고 싶은 8권의 시인선을 꼽아보았습니다.


ⓛ 생의 부질없음에 자주 한숨이 나올 때

-고영민 『구구』
산다는 것은 왜 이렇게 힘든 일일까. 구구, 비둘기도 아니면서 구구, 입을 모아볼 때의 슬픔은 아마 입이 있어도 할 말을 다 못 하고 사는 우리들의 구슬픔과 꼭 닮아 있기 때문일 거다.

② 슬픔이 지지 않고 계속 피어날 때


-박연준『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꽃은 왜 필까. 꽃에 대해 묻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화두란 질문과 답의 닿을 수 없는 거리에서 뱅뱅 도는 꼬리 그 자체다. 이유 없이 아름다운 꽃더러 이유 없이 아름다운 시라 하는 까닭이다.

③ 시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연인과 나누고 싶을 때

-박준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속삭이는 말로, 마주잡은 손으로, 포개보는 입술로도 다 전하지 못하는 마음이라면 그것은 사랑. 사랑을 잡은 자와 사랑을 놓은 자의 교집합 속에서 체로 건져낸 이야기만 오롯하게 담았다.

④ 심심한 일상에서 소소한 재미를 찾고 싶을 때

-이규리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
매일같이 반복되는 무심한 걷기 가운데 보도블록 틈새에서 반짝 빛나는 유리조각을 발견했을 때 우뚝 서게 되는 그날이 바로 시의 날이다. 발견하고 줍고 씻어서 말린 시의 나물들이 여기 걸려 있다.

⑤ 내가 지금 선 이곳이 벼랑 끝이다 할 때

-이문재 『지금 여기가 맨 앞』
잘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는 순간 무릎을 치거나 손뼉을 치는 게 우리다. 잘 알던 사실인데 갑자기 모르겠다 싶은 순간 머리를 숙이고 두 손을 모으는 게 우리다. 후자의 침묵이 이문재의 시다.

⑥ 사람에게든 자연에게든 귀를 기울이고 싶을 때

-이은규 『다정한 호칭』
문득 있다가, 문득 없는 것들을 뭐라 불러야 하나. 혼자 있고 싶을 때, 혼자서 나를 제외한 모든 사방을 껴안고 싶을 때 이 시집은 다정한 군불로 춥지 않게 한다. 따뜻하고 애틋하다.

⑦ 홀로 유유자적을 견디고 싶을 때

-장석남 『고요는 도망가지 말아라』
세상에 ‘법문’ 아닌 소리가 또 어디 있으랴. 세상 모든 소리가 ‘법문’이 아니고 무엇이랴. 세상을 맞닥뜨려 사는 여럿 중 한 사내의 자세가 투명하게 드러나는 이야기가 이 시들이다.

⑧ 은근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걸어야 할 때

-정끝별 『은는이가』
작디작은 점 하나가 마침표라 할 때 그 한 점을 막바지에 찍지 않으면 하나의 문장은 완성되지 않는다. 지극히 당연해서 미뤄둔 일들이 있다손 치자. 그때 우리가 맞는 건 뒤통수다.




소언

주변을 유심히 관찰합니다.
하나의 이야기로 묶이는 것을 모아 주제를 정합니다.
여러 가지 물건에 담아 냅니다.

첫 번째 주제는 식물입니다.

제 방 창가에는 화분이 몇 가지 있습니다. 숲 가까이에 살고 싶지만 아쉬운 대로 하나 둘 놓아둔 것입니다. 햇볕을 받아 투명해진 잎을 가만히 바라보다가 식물이 필요한 순간들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숲과는 멀리 떨어진 곳, 화분을 둘 창이 없는 방에 대해서도요. 그래서 식물을 담은 물건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책상 위에 올려 두거나 누군가에게 건넬 수 있는 엽서, 타자를 두드리다 말고 살짝 다리를 들면 볼 수 있는 양말 같은 것들입니다. 이 작은 물건들이 숲이 되어줄 순 없겠지만 산책하는 길에 주워 온 솔방울이나 언젠가 책 속에 넣어둔 잎사귀를 떠올리게 한다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어쩌면 숲을 향해 가는 일인지도 모르니까요.


반투명한 트레싱지 봉투에는 식물 세밀화가, 두껍고 부드러운 소재의 엽서에는 레터 프레스로 누른 글귀가 담겨 있습니다.



TALK ABOUT 토크 어바웃

'TALK ABOUT'은 당신이 이미 소지한 행복을 찾아내고자 합니다.
그 첫걸음으로 우리는 ‘꽃’을 선택했습니다.

누군가에게 오늘 행복함을 '토크 어바웃’해보세요.
그리고 매 순간을 기대하길 희망합니다.



EVENT.

1. 마음에 드는 시 구절을 적어 유리볼에 넣어주세요. 추첨을 통해 문학동네시인선 에코백을 드립니다.


2. 문학동네시인선 2권 이상 구입 시 시인선스티커를, 3권 이상 구입시 시인선에코백을 드립니다.